우리의 이야기

아시아 A지역(김기쁨, 사랑선교사님)

“기쁨 사랑의 4월 소식!” 이야기 하나: 지난주 A형제와 함께 I시에서 사랑의 불꽃세미나(초신자를 위한 프로그램)에 참석하고 돌아왔는데 A형제가 세미나 마지막 날 아침 축복기도를 받던 중 자신의 만성편두통이 치유 받으며 동시에 성령을 받는 은혜를 경험한 것입니다. 함께 돌아온 후 A형제가 주일모임에서 받은 은혜를 간증할 때 은혜의 전염을 확인할 수 있어 기쁘고 기회를 주신 주님께 감사 했습니다. 이야기 둘: 3월 중순 차로 2시간거리의 한 청년에게 복음을 전하러 갔는데...

“교회에서나 사회에서나!”

지난 주간 한국 뉴스 가운데 예비군 훈련용 총을 카빈에서 M16으로 올 해 안에 교체하겠다는 기사가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남성들은 이런 기사에 여러 추억을 떠올리곤 합니다. 예비군 훈련에 참석했던 남성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말이 있습니다. “왜 멀쩡하게 넥타이 매고 직장이나 사회 생활 등을 잘 하던 사람들도 예비군 훈련에만 가면 엉터리가 될까?” 어쩌면 군대 말년의 고문관 시대를 기억하며 그 연장으로 생각을 해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 한편으로는 아직도 카빈 소총으로 훈련을...

“아침에 받은 이메일!”

지난 주간은 황금 빛 태양이 푸른 하늘을 채웠던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리고 금요일 이른 새벽부터 비 내릴 준비를 하는지 구름이 차기 시작했습니다. 그날 아침에 한 성도님으로부터 메일을 받았습니다. 나누고 싶어 써 놓았던 칼럼을 대신합니다. “목사님! 회색이라기보다는 은색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은 아침을 보내고 있습니다. 저 혼자 성령님의 터치하심을 느끼고 이 시간을 감사하게 보내고 있어서일까 싶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서 바로 뇌리에 스치는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어제...

“실리콘 밸리와 고국, 그리고 미래!”

지난 주간은 ‘알파고(AlphaGo)’가 사람과 바둑 대결을 하는 이야기로 전세계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알파고는 이 지역의 기업인 구글(Google)에서 제작한 인공지능 컴퓨터입니다. 그리고 대국자는 세계 챔피언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의 이세돌 기사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직은 컴퓨터가 사람을 이길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집어 놓은 정보와 프로그램을 따라 움직일 뿐이지 사람처럼 직관이 없기 때문입니다. ‘직관’(直觀)이란 한국 KAIST의 김대식교수님에 의하면 “디자이너의...

“사순절 기간 중에!”

만삭에 가까운 아내를 데리고 먼 거리를 여행하는 것은 지금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요셉은 정혼한 여인인 마리아와 함께 갈릴리 지역에서 예루살렘 근처의 고향을 방문해야만 했습니다. 로마 정부가 명령한 인구 조사에 응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요셉과 마리아는 베들레헴에 도착하여 방을 찾았으나 빈 곳이 없었습니다. 당시 유대인들의 여관은 방이 빙 둘러 있고 가운데 마당이 있었습니다. 그곳에는 여행을 위해 동행하는 동물들이 있었고 종들이나 가난한 여행객들이 밤을 보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교회 가꾸기에 은사를 나누어요!”

나라마다 다른 삶의 그림들이 있습니다. 그 그림들이 때로는 서로를 닮아가거나 흉내 내려는 노력들도 합니다. 지금 미국은 대선 레이스로 한참 시끄럽습니다. 후보들 가운데는 극우성향의 트럼프가 있습니다. 그의 어처구니없는 언행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있는 것은 백인들의 지지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지지층인 백인들이 주로 저소득층 백인들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저명한 학자인 노암 촘스키(MIT 명예 교수)의 말이니 귀 기울일 가치가 있습니다. 민주당 쪽에서는 샌더스 열풍이 젊은이들을...

주일성경공부 봄학기 개강

2016년 봄학기 주일성경공부가 드디어 시작됩니다. 친교시간 직후 오후 1시 10분부터 각 클라스별로 진행이 됩니다. 안내표를 보시고 클라스에 들어가시기 바랍니다.

“봄 학기를 시작하며!”

10년 전 미국의 블레이크 마이코스키는 아르헨티나로 여행을 갔다가 신발이 없어 고통 받는 아이들을 보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맨발로 다니다 발에 상처를 입게 되고 여러 질병에 노출 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란 것입니다. 그는 “아이들에게 신발을 신겨 주자.”라는 단순한 미션으로 2006년 ‘Shoes for Tomorrow’라는 뜻의 신발회사 탐스(TOMS)를 창업하였습니다. 소비자가 한 켤레의 신발을 구입하면 한 켤레의 신발을 제3세계 어린이들에게 기부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아시아 A지역 (김기쁨, 사랑선교사님)

오랜 시간 보지 못했던 아들 부부가 처음 이곳을 방문하고 주일예배도 함께 드렸습니다. 아이들이 방문한 1월초 이스탄불의 술탄아흐멧에서 자살폭탄테러사고도 있었지만 아이들이 안전하게 삶의 자리로 돌아갔고 몸과 마음이 성숙한 아들부부의 미래를 축복하면서 주께 감사드렸습니다. 최근 저희를 기쁘게 한 일은 주님이 연말에 제가 전도를 하다가 만난 한 청년이 본인이 그리스도인이라고 고백하는 A형제(24)와 만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A형제는 K시의 한 병원에서 응급실행정비서로 일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