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A지역 이약기(김기쁨, 사랑선교사님)

T국의 여름은 무슬림의 라마잔금식기간이 끝나갈 때 다시 28일 밤 이스탄불의 국제공항에서 일어난 자살폭탄테러로 인하여 41명이 희생당하고 2백39명이 부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또 일어났습니다. 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데 그들은 다음 타겟으로 샌프란시스코를 지목하고 있기에 지구상 어디에도 우리가 안전하게 거할 곳은 없다고 느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의 복음이 이 땅에 전해지기 위한 장애물을 주께서 제거하시며 이루어 가실 일들을 믿고 동역자님의 기도에 감사하며 함께 소식을...

“여름 묵상을 시작하며!”

지난 두 주 동안 제 사무실은 비어있었습니다. 사무실 안에는 모든 것이 정지된 체로 먼지만 쌓일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다시 제 사무실에 들어선 저는 뜻밖의 손님이 제 방에서 주인노릇 하고 있었음을 발견했습니다. 여행을 떠나기 전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자두 한 알을 보지 못했습니다. 돌아 온 제 책상 위의 자두는 삼분의 일쯤 썩어 문들어 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보기에는 귀여운 아주 작은 파리 두 마리가 힘을 잃고 자두 곁에서 흐느적거리고 있었습니다. 자두가 썩어 모여들은...

여행과 특별한 만남!”

여행은 즐거움이 있습니다. ‘역시 집이 제일 좋아!’라는 말에는 모두 동의하지만, 잠시나마 일상의 매인 삶에서 벗어나는 자유 그리고 새로운 경험 등의 유익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것들이 두고두고 소중하게 되는 추억이 되기도 합니다. 약 15년 전 남가주를 떠나, 콜로라도 덴버까지 자동차로 여행을 한 적이 있습니다. 반바지에 반팔 옷을 입고 운동을 하기도 하였던 따뜻한 곳을 출발하여,이틀 정도 후에 도착한 덴버는 하얀 눈으로 덮여져 있었습니다. 한 돌 반이 지난 아이를...

“분노와 그리스도인”

현대사회의 가장 큰 고민 중의 하나는 분노를 다스리는 일입니다. 분노(화)를 잘 다스리지 못해 발생하는 많은 사고, 사건들이 끊임없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분노에 대한 고민은 현대인들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고대 철학자들 역시 분노를 해결하기 위해 부단히 애를 썼음을 보게 됩니다. 예수님과 같은 해에 태어난 세네카는 로마의 철학자이자 네로 황제의 스승입니다. 그의 책 에서는 플라톤이 분노를 다스리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플라톤이 노예에게 화가 났을 때 그는...

아시아 B지역(이화목, 정사랑선교사님)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시편 27:4) 시편기자의 고백이 삶의 무게에 짓눌린 오늘날 우리 모두의 열렬한 고백이 되기를 간절히 기ㄷ해봅니다. 매번 그분 앞에 열심히 달려가 보지만 우리의 연약한 믿음과 그분을 바로 알지 못하는 무지함 때문에 현실의 벽 앞에 쉽게 좌절하고 무너지고 주저앉게 되곤 합니다. 그때마다 믿음이 없다고, 인내가 부족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