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받은 이메일!”

지난 주간은 황금 빛 태양이 푸른 하늘을 채웠던 날들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리고 금요일 이른 새벽부터 비 내릴 준비를 하는지 구름이 차기 시작했습니다. 그날 아침에 한 성도님으로부터 메일을 받았습니다. 나누고 싶어 써 놓았던 칼럼을 대신합니다. “목사님! 회색이라기보다는 은색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은 아침을 보내고 있습니다. 저 혼자 성령님의 터치하심을 느끼고 이 시간을 감사하게 보내고 있어서일까 싶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서 바로 뇌리에 스치는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어제...

“실리콘 밸리와 고국, 그리고 미래!”

지난 주간은 ‘알파고(AlphaGo)’가 사람과 바둑 대결을 하는 이야기로 전세계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알파고는 이 지역의 기업인 구글(Google)에서 제작한 인공지능 컴퓨터입니다. 그리고 대국자는 세계 챔피언이라고 할 수 있는 한국의 이세돌 기사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아직은 컴퓨터가 사람을 이길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집어 놓은 정보와 프로그램을 따라 움직일 뿐이지 사람처럼 직관이 없기 때문입니다. ‘직관’(直觀)이란 한국 KAIST의 김대식교수님에 의하면 “디자이너의...

“사순절 기간 중에!”

만삭에 가까운 아내를 데리고 먼 거리를 여행하는 것은 지금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요셉은 정혼한 여인인 마리아와 함께 갈릴리 지역에서 예루살렘 근처의 고향을 방문해야만 했습니다. 로마 정부가 명령한 인구 조사에 응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요셉과 마리아는 베들레헴에 도착하여 방을 찾았으나 빈 곳이 없었습니다. 당시 유대인들의 여관은 방이 빙 둘러 있고 가운데 마당이 있었습니다. 그곳에는 여행을 위해 동행하는 동물들이 있었고 종들이나 가난한 여행객들이 밤을 보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교회 가꾸기에 은사를 나누어요!”

나라마다 다른 삶의 그림들이 있습니다. 그 그림들이 때로는 서로를 닮아가거나 흉내 내려는 노력들도 합니다. 지금 미국은 대선 레이스로 한참 시끄럽습니다. 후보들 가운데는 극우성향의 트럼프가 있습니다. 그의 어처구니없는 언행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있는 것은 백인들의 지지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지지층인 백인들이 주로 저소득층 백인들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저명한 학자인 노암 촘스키(MIT 명예 교수)의 말이니 귀 기울일 가치가 있습니다. 민주당 쪽에서는 샌더스 열풍이 젊은이들을...